목 디스크


“척추 목뼈에 석회가 끼고, 신경을 눌러 마비가 와서 병원서는 목 디스크라 하여 수술하자는 데 어떻게 할까요?”

척추에서 팔로 나가는 신경이 통하는 구멍이 있는데 고 짬에 있는 힘줄이 뼈처럼 굳어져 신경구멍이 좁아져서 신경이 잘 통하지 않아. 그러면


손에 쥐는 힘이 없어지고, 손아귀 힘이 아주 없어져 밥숟가락도 못 쥐게 돼. 저리고 아프고. 신경이 통하지 않으니까 손 근육도 골아서 말라붙어.


그거 수술해도 안돼. 수술해야 할 정도에 이르면 벌써 척추뼈 전부가 뼈마디마다 그래. 척추뼈 마디마다 다 수술할 건가? 거 X-ray 사진 들여다 봐,


목뼈 한 마디만 그런 거 아니고 다 그래. 그런데 고 의사들은 제일 심한 뼈 하나만 수술하거든. 거 석회 끼었다고 뼈마디에 힘줄 굳어져 뼈가 돼 있는 걸 짤라 내고 다른데 뼈의 정상적인 연골(軟骨)을 떼다가 붙이는 게 수술이야. 그러면 좀 낫지.


몇 년 안 가서 수술한 위의 뼈마디나, 바로 아래 뼈마디가 또 그래. 그 동안 뼈가 자라나니까. 그럼 또 수술해야지? 그러니 수술로는 안돼.


그게 암과 같아. 다른 뼈마디로 전이(轉移)되는 게 아니라 척추 뼈마디마다 전부 그렇게 되는데 그 중에서 가장 심한 뼈마디 하나를 수술하는 게 목 디스크 수술이야.


목 디스크는 다쳐서 그렇게 되는 게 아니고 화공약독이야. 뼈에 붙은 힘줄, 뼈막이 굳어져서 뼈가 돼버리는 거. 뼈가 커져서 신경구멍 막아 버리는 거야.


고치는 법은 독을 해독시키는 것뿐이야. 오리에 약 넣고 해먹는 거. 금은화∙포공영 넣고 고아 먹는 거(금은화 1근∙포공영 1근∙B형은 건칠피 1근) 사람에 따라,


사람을 봐서 여러 가지로 가감이 있어야 하고. 내가 약을 일러주는데 나한테서 배워 가지고 다 되는 건 아니야. 머리가 있어야 돼. 그러고 약 쓰는 법 윤곽이라도 알아야 하고.


그런데 배운 사람들은 안돼. 의사나 약사는 절대 내 법을 못 배우게 돼 있어. 고 머리에 든 약리(藥理)나 병리(病理) 때문에 안 되게 돼 있어. 지금 의학이나 약학이 전부 틀려 있는데 그 잘못된 걸 배운 사람들은 내 법을 알아 낼 수가 없어. 잘못에 가리고 욕심에 가려서 보이지 않거든. 그러나


처음 배우는 사람은 돼요. 양의학∙한의학 아무 것도 모르는 백지는 돼. 머리 좋은 사람이 한 5년 애를 쓰면 내가 일러준 걸 보고서 윤곽을 잡거든. 윤곽 잡으면 된 거. 무불통(無不通)이야. 백발백중이지.


사람의 머리란 건 하늘이 낸 거거든. 그런 천재가 윤곽을 잡으면, 건 끝난 거. 그런데 거, 아까 목디스크에는 오리에 약 넣어 달여 먹는 거 말고도 죽염∙마늘∙청반(靑礬)이나 난반(卵礬) 함께 먹어야 돼.


오리 고은 물에다 죽염 ∙ 마늘 ∙ 난반, 아주 알약 만들어 먹어야 돼. 걸 나을 때까지 자꾸 먹으면 모르게 모르게 풀려요. 그게 완치야. 수술은 미봉책도 못되고 결국은 그르치고 말아.

신약본초 후편(神藥本草 後篇)  101


# 속골약(續骨藥)

오리 머리와 발톱과 뼈가 속골약이다. 손가락 ․ 팔다리가 끊어진 데는 즉시 붙이고 토사향을 당처에 뿌리면 지혈될 뿐만 아니라 피가 굳는 데로 완치된다. 사향 대용으로는


고열로 구워낸 죽염을 쓴다. 치유시간은 하루가 걸리고 통증이 좀 있다. 그리고 뼈가 부러지거나 부서지면 홍화씨가 제일이다. 토종홍화는 15세 아래의 경우 24시간에 완쾌하고 외래산은 사흘에 효과가 난다.


홍화씨를 분말하여 생강차에 복용한다. 한 번에 세 숟가락을 먹으면 완치한다.

신약본초 후편(神藥本草 後篇) 422


# 호열자. 출혈열

서목태∙생강∙감초, 참으로 좋아요. 호열자 걸려도 그거 먹으면 죽는 법이 없어. 설사할 적에 먹이면 설사 더하지. 더 해도 안 죽어요. 출혈열 있어서 피가 쏟아져도 그거 먹으면 나아. 죽염이 최고고. 푹 달여서 먹이면 열이 차츰 내려요. 출혈도 차츰 피가 멎고.

신약본초 후편(神藥本草 後篇)  298


# 이질(痢疾)의 치료

선천성 이질, 홍역 ․ 바람 이질, 산후 이질, 열병 후 이질은 불치병이지만 집오리를 달여 먹으면 즉시 낫는다. 그리고 여름에 대장염에서 오는 이질도 집오리를 달여 먹으면 낫는다.

신약본초 후편(神藥本草 後篇) 422


# 맹장염과 복막염에 가미반총탕(加味蟠蔥湯)

맹장염과 복막염에는 가미반총탕[加味蟠蔥湯 ; 창출 ․ 원감초 각 2전, 삼능(三稜) ․ 봉출 ․백복령(白茯笭) ․ 청피(靑皮) 각 1전 5푼, 공사인(貢砂仁;炒) ․ 정향피(丁香皮) ․ 빈랑(檳榔) 각 1전, 현호색(玄胡索) ․ 관계(官桂) ․ 건강(乾薑) 각 7푼, 대파 한 뿌리에 도인(桃仁;炒) 5푼, 소회향(小茴香;微炒) 7전을 가미한 것]


응급치료는 뜸이다. 당처에 5분 타는 뜸장 15장에서 30장까지 뜬다. 제일 빠른 처방이다. 그 다음은 침이다. 배꼽 양편 아래 통증이 심한 당처에 침 삼 분을 놓고 제일 아픈 데 강자극으로 완치되면 그만이나 안 나으면 뜸을 뜬다.

신약본초 후편(神藥本草 後篇) 418


전립선염 임질로 왔는데 치료시기 놓쳐서 무슨 약으로도 안 되고 고질병 되었다. 지금 체력이 급격히 떨어져 간다. O형 42세 남자.”

마늘 죽염 늘 먹고 단전에 떠라. 경칩 후부터는 뜰 수 있으니 이번에 떠. 불치병 된 후에는 떠야 뿌리 빠진다. O형이니까 많이 뜨면 화독에 걸리고. 200장, 300장은 떠도 일 없어. 얼마든지 뜰 수 있어. 너무 많이 뜨면 안 돼. O형은 화장부라 대번 독이 걸려.

신약본초 후편(神藥本草 後篇) 373


“다리가 저려서 견디기 힘 드는데 병원에 가 치려해도 낫지 않고 새벽 쯤 되면 땡기고 그런 증상이 비 오려고 할 때도 나타납니다.”

그건 관절이 나빠 그런 거 오는 수도 있고, 관절이 아니고 뼈가 어떤 몹쓸 병들어 오는 것도 시초가 그런 수 있어요.


버거스씨병 종류 중에 그렇게 시작하는 사람 있어요. 버거스는 다리를 짤르고 죽어요. 지금 아픈 건 신경통이나 관절이 아니다.


“발이 처음에는 저린가 했더니 가만히 보니 계속해서 똑같이 저립니다. 오른발은 시려서 찬 데 못 대고, 오른팔은 괜찮은데, 감각 둔합니다.”

그게 관절이 아니면 문제야. 관절이 아니면 지금 화공약독으로 죽는 사람이 그런 병이 많아요. 원래 병원에서도 그 정도는 버거스씨병(Bergers disease)이다, 뭐다 하는 거 진단이 안 나와요.


버거스 중에도 넓적다리부터 녹아 없어지는 거 있고, 모조리 녹아버리는데, 발가락에서부터 새카맣게 썩어 올라가는 병 있잖아요? 그것도 그거요. 무릎으로 들어오는 거 있고.


그게 모두 같은 거야. 이 극약 독으로 녹아나는 거야. 관절에다 한 번 해봐. 관원 ․ 족삼리에 뜸을 떠도 나아. 버거스씨병도 나아.

신약본초 후편(神藥本草 後篇) 368


# 좌견암 · 우견명문암 · 신 위암

좌견암 ․ 우견명문암 ․신 위암에는 삼보주사와 오핵단이고 대용으로 사향을 쓴다. 토사향이 없으면 당사향을 대용한다. 집오리 한 마리를 털과 창자의 똥을 버리고 오래 달여서 그 국물에 사향 한 푼씩을 겸복한다. 사향은 암 치료만 되면 멈추고 무시로 건강 시까지 많이 달여 먹는다.

신약본초 후편(神藥本草 後篇) 4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