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염 +  밭 마 늘

 

# 밭에 심은 마늘의 신비

밭에 심은 마늘의 신비는 대단해요. 그런데 위가 헐든지 장이 헐든지 식도가 헌데다가 그 생마늘을 찍어 먹으면 쓰리고 아파요. 구워서 먹으면 좀 부드러워서 통증이 적어요.


그러기 때문에 나는 그걸 수백 수천을 경험한 사람이지만 모르는 사람 먹으라고 하면 욕해. 종창(腫脹)에도 신비하고 암(癌)에도 신비하고‥

신약본초(神藥本草) 779 천도교교당 90.9.8


# 암독(癌毒)을 풀어

우리 나라에 마늘이 있는데 옛날에 《본초강목》(本草綱目)에도 있는 거요. 마늘은 독(毒)이 있으나 옹(癰)의 독을 다스릴 수 있느니라 했는데,


대산유독(大蒜有毒)이나 공옹독(攻癰毒)이라 이랬는데, 마늘은 독은 있어도 암을 다스릴 수 있는, 암독(癌毒)을 풀어 놓아요.

신약본초(神藥本草) 77 한국일보사 86.10.17


# 보음(補陰) ∙ 보양(補陽)

굵은 놈은 살이 찌는 보음제고 작은놈은 원기를 돕는 보양제고, 그래서 두 가지를 넣으면 보음(補陰)∙보양(補陽)하고 오리는 또


보양하면서 거악생신제고 가장 해독이 강한 해독제라. 마늘의 해독보다 강해요. 파는 그 다음에 흥분제라. 파의 흥분은 마늘의 보양을 돕는 거라.

신약본초(神藥本草) 228 한국일보사 88.1.15 


# 염증(炎症)을 해소

마늘은 모든 염증(炎症)을 해소시키는데 가장 좋은데 그걸 삶아 먹어도 좋지만 불에 구워 먹어야 해. 불에다 구워 먹으면 염증을 해소시키는데 일품이라.

신약본초(神藥本草) 438 부산일보사 89.8.31


# 거악생신(去惡生新)

내가 어려서 우리 나라 마늘을 많이 이용했는데, 그 마늘이란 건 옛날 양반도 창(瘡)에도 쓰는 거고, 거악생신(去惡生新)하는데도 쓰는 거고, 옹(癰)이라는 거이 지금 암(癌)도 옹의 하난데, 옹 중의 하난데 그 옹 중에 좋은 약이라. 그래서


나는 일생에 마늘을 많이 이용하는데, 그 마늘이 나쁘지 않고, 그런데 왜놈들은 매운 거 먹으면 안 된다고, 아주 그만 마늘 이런 거 아주 싫어해.


절에 들어가서 신성(神聖)한 데 사는 사람들은 오신초[五辛菜]를 금해도 좋겠지마는, 우리 밤낮 땀을 흘리고 벌어먹는 인간들은


오신초를 멀리하면 절대 안 되게 돼 있어요. 땀구멍이 완전히 열리면 흑사병(黑死病)이 오고야 말아. 탈수(脫水)현상의 종말이 흑사병인데.

신약본초(神藥本草) 343 한국일보사 89.7.8


# 창증(瘡症)

마늘은 소염은 약하고 창증엔 좋아요. 종처(腫處)에 거 잘만 하면, 잘 쓰는 법은 어려워도 잘 쓰는 법은 그걸 잘 찌끄뜨려서[짓찧어서]


종처에다 놓고 약쑥으로 뜨게 되면 약쑥불로 마늘을 익혀서 마늘 끓는 물이 살에 닿으면 그 창(瘡)엔 아주 최고의 보약이라.

신약본초(神藥本草) 228 한국일보사 88.1.15


# 논의 마늘은 쓰지 말라.

논의 마늘은 쓰지 말라. 그건 왜 그러냐? 우선 위험하다. 논은 지금 파라티온(Parathion) 독이 극에 갈 수 있는 시기가 이젠 가차워 오는데, 그건 전부 논이 아니라, 흙이 전부 수은독(水銀毒)이라.

신약본초(神藥本草) 77 한국일보사 86.10.17


# 논의 마늘은 쓰지 말라. 2

마늘은 매운데, 매운 건 수은(水銀)이 매워요. 그러면 그 마늘을 논에 심으면 농약을 40년 이상을 치고 보면 그 논은 전부


화공약(化工藥)으로 변화돼 있어. 흙이 아니라. 그 흙은 화공약이라. 그 흙의 화공약을 한데다가 모아서 그 화공약만 뽑아내 가지고 무엇도 죽일 수 있는데,


버럭지만 죽는 게 아니라 사람도 버럭지의 하나라. 우주 넓은 공간에서 볼 적에 사람도 한 버럭지에 불과한데, 큰 버럭지는 안 죽느냐? 그건 시간이 오라면 결국 죽는데.

신약본초(神藥本草) 111 한국일보사 86.11.28


# 왜 밭마늘이어야 하는가

꼭 밭마늘이냐? 양념으로 쓰는 건 소량이니까 논에 심은 마늘도 상관없는데, 이 암에 걸렸다, 당뇨다, 이럴 적에는 마늘을 많이 먹어야 되니까 뭐 약 한번 달이는 데도 두 접씩 들어가잖아? 이러니


될 수 있으면 농약독이 적은 마늘을 먹어라 이건데. 밭마늘은 농약독이고 비료에서 오는 해가 적으니까.


왜 그런고 하니 이 밭에는 그 흙에 수분이 적거든. 수분이 적은 흙에는 공기가 소통되지? 그럼 거 농약이고, 비료에서 오는 화공약독이 토양에 스며 있다가 대기 중에 확산되고 없어진다? 그런데


논흙엔 수분이 많으니까 공기소통이 안 되거든. 그래서 내가 밭마늘 쓰라고 일러주는데. 이것도 속인다고 그래. 논에 심은 걸 밭마늘이라고 한 대. 내가 사는 여기는 밭마늘을 많이 찾으니까.


밭의 흙에는 수분이 약하니까, 또 여름이고 겨울이고 태양열이 강하니까 흙의 수분이 증발할 때 농약독이 따라 증발되고 바람 불고 비 오고 하잖아. 비바람도 맞으나 원래 수분이 적으니까 증발되고 말지. 가만있어도 휘발유 같이 날아가 버리는 독도 있어요.


논엔 물이 많은 데라. 벌써 흙이 달라요. 물이 얼른 없어지는 흙이 아니거든. 물이 증발돼도 흙이, 겉 층의 물만 증발되지 속의 물은 나오지 않는 게 논흙이야. 가상 일년 내내 친 농약이 밭은 80%가 없어진다면 논엔 고 반도 없어지지 않아. 그러니 논 마늘은 사람을 해쳐요.

신약본초 후편(神藥本草 後篇)  336


# 통마늘 놓고 뚜껑 덮고 구우면 돼.
마늘을 구워서 먹는데, 그걸 쑥 불에다 구우면 더 좋지만 가스불에 구워도 좋으니까, 프라이팬에다 통마늘 놓고 뚜껑 덮고 구우면 돼.

내가 이 밭마늘 일러줘도 그것도 안 해. 그저 저 생각대로 마늘이면 되지 구하기 어려운데 밭마늘 필요 없다? 그런 돌대가리가 있어.  

신약본초(神藥本草) 後篇 336


# 돈 안 드는 마늘이 인삼 1,000배 효 나.

무슨 암이든지 이 마늘 죽염 부지런히 먹으면 살아. 내가 화제를 일러주는데 이 탕약은 보조고, 암을 다스리는데 주장약은 죽염이거든. 마늘하고.


약이라는 건 돈 안 드는데 있어. 돈 드는 데는 사기꾼이 붙으니까 좋은 건 안 나오기로 돼 있잖아? 우리 인삼 같은 거 형편없어요. 돈 안 드는 마늘이 인삼 1,000배 효 나.


암에는 마늘하고 죽염이니까. 당뇨에도 그러고. 이 불치병에 들어가서는 그것 밖에 없으니까 먹어 봐. 얼마나 효 나나.


각자(覺者)가 일러주는 건 고대로 해야 돼. 1년에 농약이 얼마인데, 논의 흙은 수분이 증발돼 올라가도 농약은 안 나가. 밭은 속속들이 농약이 증발돼 나가는데. 대기의 작용이지.

신약본초 후편(神藥本草 後篇)  337


# 마늘 ∙ 죽염 있으면 어디가도 산다

우리 나라 밭에 심은 마늘하고 죽염만 있으면 거 어디가도 산다. 외국산 마늘은 효(效)안나. 우리 나라 밭에 심은 마늘이 인삼 천 배 좋다는 걸 알 날이 곧 와요. 약이라는 건 돈 안 드는 데에 좋은 거 있어.


돈 많이, 값나가는 덴 좋은 약 없어. 그러니 돈 많은 사람이라고 사는 거 아니야. 값싸고, 그래 아무나 먹기 쉬워야 약이지. 그런데 왜 죽어?


약 없어 죽는 게 아니고 몰라 죽는다고 봐. 아는 사람이 일러주면 고대로 따라야지 뭐 연구한다? 돌대가리 연구하면 뭐 나와? 


한 번 나오면 지구에 다시 말이 없어져. 글이 없어지고. 내가 말해 놓으면 지구에 다시 말할 사람이 나오지 않아.


대각자가 다 말하고 가면 다시 나올 수 없고 더 할말이 없어. 지구 없어질 때까지. 인류가 다 신인(神人)되고 우주 촌이 열리는데 누가 더 말을 해?

신약본초 후편(神藥本草 後篇)  328


# 마늘 : 죽염, 비율 3 : 1
마늘하고 죽염 환을 만들어 써도 되긴 되는데 그거 쉬운 거 찾는 사람 병 못 고쳐. 마늘 구워 먹으라 하면 악착같이 먹어야지, “귀찮습니다” 하는 사람한테 난

“귀찮으면 죽어버려라!”고 욕해. 비율은 3 : 1. 마늘․죽염 비율이 3 : 1 쯤이면 돼. 마늘 구워서 말려야 환(丸)이 되니까, 말린 거 비율이 마늘 : 죽염, 3 : 1.

神醫癌處方集 361


# 누구도 다 암 가지고 있어요
마늘 구울 때도 머릴 써야 돼. 재주 있게 구워야 돼. 톡 쏘잖아? 맵지. 고 자극은 가스, 독(毒)인데 그걸 구워 먹으면 싹없어져.

마늘의 자극은 화공약독 이거든. 건 불에 닿으면 없어지니까. 아주 잘 구우면 전혀 맵지 않아요. 누구라도 좋아요.

요새 뭐 나는 병이 없다. 암 아니다. 건 너무 모르는 소리라. 먹는 음식이 전부 화공 약 독인데 저 몸속에 암이 없다. 건 철부지라.

먹는 물이 그러고 공기가 그런데, 저는 뭐 딴 세상에 사나? 빠르고 늦은 차이만 있지 누구도 다 암 가지고 있어요. 이러니 아무라도 마늘 잘 구워서 죽염에 찍어 먹어라.

신약본초(神藥本草) 後篇 337


# 침과 죽염이 합성되면

죽염하고 마늘, 마늘은 극약을 쳐도 해독성이 강해서 극약독을 그렇게 안 받아요. 그러고 죽염하고 합성되면, 사람의 입에서 침이라고 있어요. 침은 진액(津液)이라.


암을 앓는 사람의 침은 독액이라. 독액이 진액으로 변하는 건 죽염하고 마늘하고 깨물 적에 침은 아무리 독액이지만 독이 물러가면 해독될 때는 그 침이 진액이라.


진액으로 변하니까 그 사람은 진액이 자꾸 뱃속에 들어가서 조성되면 뱃속에서 모든 독액이 팽창해서 독수(毒水) 차 죽든지, 죽어갈 적에 스루스루 살리고 또 담이 성해 가지고 숨구멍을 막으러 올라와서 물도 안 넘어가고 자꾸 토하는데,


토할 적에 그걸 자꾸 먹으면 토하다가도 그 힘이 모르게 모르게 담을 소화시켜서 담이 삭아 가지고 결국에 음식도 잘 먹고 낫게 되는데, 병은 커지는 시간이 굉장히 무섭고, 화공약독이니까.

신약본초(神藥本草) 835 천도교 교당 90.12.8


# 삼정수(三精水)

풀에는 마늘 하나뿐이야. 그 삼정수(三精水)의 마늘은 내가 정밀 ‘정’(精)자라고 하는 거. 모든 정력을 돕는데. 애기들이, 오줌싸개를, 그 마늘을 그렇게 구워서 죽염 찍어 며칠 멕이면 오줌싸개라는 말이 없어요. 또 변비도. 죽어 갈 때 변비라는 말도 없고,


할아버지들이 여든이 넘어서 밤낮 오줌 흘리고 있는데 그거 먹고 흘리는 사람이 지금 하나도 없어요. 진주 쪽에 경로당 영감들, 노인정 영감들이 그걸 모두 먹고 그렇게 좋다고 내게 와서 고맙다고 해요.

                신약본초(神藥本草) 867 천도교교당 91.2.23


# 혈정수∙육정수∙골정수

마늘 속의 수분이 세 가지가 있는데. 하나는 뭐이냐? 하나는 마늘 속에 있는 혈정수(血情水). 기름에도 물이 있고 핏속에도 물 있어요. 휘발유도, 아무리 좋은 휘발유도 수분이 전연 없는 휘발유는 보관을 못해요. 화약이라 터져서 불이 붙어 버려요. 그래서


그거 억제하는 억제력이 뭐이냐? 수분이야. 수분이, 최고의 좋은 휘발유, 건드리기만 하면 폭발하는 휘발유는 수분이 5%야. 95%가 기름이고. 알코올도 주정(酒精)이 95%지, 1백% 알코올은 보관하기 힘들어요. 오래 못 가서 일이 나요.


그러면 뭐이고 거기에 해당되는 조절은 다 자연의 힘이라. 그러면 기름 속에 기름을 보호할 수 있는 수분이 얼마냐? 그것도 5%에서 20%까지 있어. 또 피를 보호할 수 있는 수분이 얼마냐?


피도 수분 없이 순피[순수한 피] 라면 지름인데, 그것도 회전 하는데 어느 정도 까지 돌아서 심장에 몇 번 오면 그것도 화병(火病)이 생겨 죽어요. 심장에 불이 나요. 그러니 그거이 하나.


기름이 피로 넘어갈 적에 앞장서는 수분이 기름에 있고 피에 있어서 그것이 합류하면 음양배합(陰陽配合)이라. 그래 기름은 전부 피로 넘어가. 그건 혈정수.


또 살 속에 넘어가는 건, 살 속엔 육정수(肉精水)가 있어요. 육정수가 핏속에 들어오는 기름을 받아 가지고 그 피가 된 후에, 그 피를 끌어 들이면 살이 돼요. 그 살이 될 수 있는 원료가, 살 속에 있는 육정수가 핏속에 있는 혈정수를 끌어들여 가지고 그 피가 살이 돼요. 그래서 그건 혈정수 육정수, 이렇게 두 가지 인데,


하나는 또 뭐이냐? 뼛속에 또 골수가 있어요. 건 골정수(骨精水). 그놈이 또 핏속에 있는 모든 석회질하고 여러 가지 비밀성분을 흡수해 가지고 골수가 이뤄지고 석회질은 뼈가 이뤄지고, 백금(白金)은 뼈 껍데기의 야문[단단한] 하얀 뼈인데, 이런 것이 전부 다 이뤄지게 돼 있어요. 그런데


마늘 속에 고놈이 셋이 있다. 그래 악창(惡瘡)에 최고 약이다. 본초강목(本草綱目)에 옛날양반도 말씀한 거. 그 완전비밀은 옛날엔 몰랐다는 증거요. 책을 보면 거 순 엉터리라. 그러면 마늘 속에 있는 삼정수에, 그 삼정수가 있는데 그래서 악창에도 거악생신(去惡生新)하는데 가장 신비한 비밀이 있어요.


또 모든 썩어 들어가는 걸 살리는 덴 거악생신하니까 아주 비밀이 있고. 그 다음이 영양가가 높아요. 인삼엔 중금속이 있어 가지고 인체에 필요치 않은 점도 있겠지만 마늘은 그거 있어도 그거이 맥을 못써요.


그렇지만 매운 놈은 가스 기운이라 중금속도 들어 있어요. 그래서 불에다가 구우면 가스는 없어져요. 가스가 없어지게 되면 공해가 자연히 물러간 거. 아주 맵지 않으면 공해는 없어요.


그놈을 잘 다져서 바싹 말리어 분말하면, 그 분말하고 죽염하고 섞어 가지고 반죽 잘하는 사람한테, 이 제분하는 데 가서 제환(製丸)하는 데서 롤러라고 지금 이기는 거 있어요. 거기다 잘 이겨 가지고 알약을 만들면 쉬워요.


그 알약을 만들어 두고 항시 복용하면서 죽염간장을, 그 서목태 죽염간장이니까 계속 먹으면 앞으로 핵병(核病)에 걸릴 일도 없고 핵병 시초엔 무조건 나아요.

                  신약본초(神藥本草) 863 천도교교당 91.2.23               


# 출혈열, 알레르기

죽염은 사람 하나 죽이는 거 없고 못 고치는 병이 없는데, 피 토하고 죽는 각혈에도 마늘 ․ 죽염 먹고 죽는 일이 없는 약인데, 각혈에는 최고야.


죽염이라는 게 출혈열로 병원에서 저녁 못 넘긴다는 사람이 심하게 먹어버리니까 그 날 저녁에 당장 나아버린 일이 여기도 있고 다른 데도 많고. 건 죽는 사람이 숨 떨어지기 전에는 다 나아.


박사 애들 절대 안 낫는다는 건, 지가 염라대왕이야? 그 사람들 또 이 환자 살면 손바닥에 장 지진다고 해도 나은 후에는 아무 소리 못하는 사람이니까.


알레르기 같은 것도 마늘하고 죽염 먹으면 깨끗이 없어지는데 성질 급한 것들은 며칠 먹어보다가 그만 두니까 안 낫지, 당뇨가 낫고, 죽염이 또 사람 뼈가 되는 근원인데, 건 소금이니까.

신약본초 후편(神藥本草 後篇) 386


# 하루에 백 통이고 천통이고 먹어내라.

{어려운 병에}마늘을 구워서 죽염을 찍어 먹는 건, 배가 불러서 터지도록 먹지 말고 토하도록 먹지도 말고 먹을 수 있는 한도 내에서는 하루에 백 통이고 천통이고 먹어내라.

신약본초(神藥本草) 811 천도교회의실 90.11.10


# 마늘 ∙ 죽염 먹으면 산다.

마늘, 죽염에 먹는 걸, 90 넘은 노인 걸레 차는 사람, 오줌 질질 싸는 거, 고등학교교장한 사람인데, 해인사 뭐이던가 이○○이 따라 댕기는 사람 내가 그랬거든.


식견 있는 사람이 그 ‘인종지말(人種之末) 따라 다녀서 뭐하니?’ 내가 그한테 마늘 · 죽염 먹는 법 일러주고 경로당 가서 모두 실험해봐라 했더니, 노인들 먹으니 3일 먹으니까 오줌 싸는 늙은이 없더래.


벌써 애들은 아침에 먹으면 저녁에 오줌 안 싸요. 개 중엔 오래가는 애도 혹 있지만. 맵지 않게 구워서 죽염에다 짜게 찍어 먹어야 돼. 안 된다는 사람 조금씩 찍어먹어서 그래. 듬뿍 찍어 먹어봐. 안 되나.


거 죽염 힘이 그렇게 신비하고 마늘이 신비한데, 그런 신비약을 수북히 두고 병원 가서 고생하고 돈 뺏기고  낫지도 않고.


지구에 삼정수란 감로수 샘이 있고 마늘엔 혈정수 · 육정수 · 골정수, 삼정수(三精水) 있는데 이 마늘 속의 삼정수엔 공해가 합류되지를 않아요.


의서에 삼정수란 말이 없고 마늘 속에 삼정수 있단 말한 사람이 없어요. 몰라서 못한 건데. 나도 이 마늘의 효를, 갈 때가 가차워서 하는 건데, 그럼 삼정수란 뭐이냐?


우리가 먹은 영양물이 모두 지름인데, 이 거이 이제 피되고 살 되고 뼈가 돼 우리가 사는 거지? 그런데 이 지름 속에 있는 수분이 피로 넘어갈 적에 있는 거이, 거기 있는 물이 혈정수라.


지름이 피 되는 건 신(神)의 묘(妙)거든. 귀신세계의 일이라. 비장(脾臟)에서 붉은색을 얻어가지고 피로 넘어가는데, 지름이 피로 바뀌는 거지?


마늘 속에 그 혈정수가 있고 육정수 · 골정수가 있기 때문에 마늘이 생신(生新)의 왕자라. 그런 소린 본초에도 있어요. 화육(化肉)한다고. 거 악창(惡瘡), 그래 거악생신의 왕잔데 이걸 지금까지 세밀히 설한 사람이 없어.


동맥이 경화돼 가지고 뒷골이 땡기고, 고혈압이지? 이런 양반들, 거 마늘 구워가지고 죽염 찍어 먹어봐. 얼마나 좋은가. 마늘 먹어서 피가 맑아지고 새 피가 자꾸 생기니까 심장이 좋아지는데 거


고혈압 안 낫고 배기나? 그게 또 당뇨에도 그렇게 신비한데, 아! 이걸 ‘짜게 먹으면 혈압에 나쁘다.’ 그런 천치가 의학박사야. 중풍 ․ 당뇨에 신비약인데 그까짓 고혈압이 안 나아?


집에다 마늘 수북히 쌓아두고 그걸 몰라서 혈압에 죽고 당뇨에 죽는다? 난 그런 병으로 죽는 사람 보면 죄짓는 것 같아. 내가 능력이 있어서 가르쳐 줬으면 살 거인데 내가 무능해서 죽인다. 그 생각을 해.


가르쳐주면 왜 죽나? 알려주면 살 수 있잖아? 의학이 허망하고 또 지금 종교가 허망해. 살 수 있는 사람이, 옛날엔 죽염 없었지만 지금은 죽염이 있는데, 그런 신비한 죽염을 두고, 마늘을 쌓아놓고


병원 찾아가 항암제 맞고 죽는다. 난 알 수가 없어. 자다가도 생각해. 내 한사람 무능으로 지구의 중생이 죽어간다. 거 있을 수 없는데, 현실이 그래요.


암은 죽염을 버리고서는 고치는 약이 없어. 그런데 이 골빈 애들은 죽염을 약으로 팔아먹는다고 별 트집을 다 걸지. 개새끼 사는 나라에 사는 내가 사람 질 할 수 있나?


사람이 될게 뭐요? 똥 먹는 개만 못해요. 애새끼들은 코쟁이만 졸졸 따라 댕기며 배운 거이 그것 뿐 이니까 거 도리 없어요. 이조 500년이 그러고 지금도 그래.

신약본초 후편(神藥本草 後篇) 361


# 마늘 ∙ 죽염 먹으면 산다. 2

폐라는 건 우주에서 인간의 생명을 구하는 호흡을 하고 있는데, 책임기관이지? 그래서 이 공간 색소의 세포를 가지고 있는 장부거든. 그러니 폐가 병들어도 통증이 없어.


심장 ∙ 신장 이런 5장 병든 건 통증이 없어. 먹는 것도 제대로 먹게 되지? 이러니, 기울어 져야 병을 알게 돼 있으니까 어려워. 이런데


심장이 나빠져 가지고 이 부종 병에도 아픈 걸 몰라. 부어 가지고 고통이지. 숨찬 거. 늘 부으니까 모든 장부에 압축이 돼서 그럴 뿐이지 실제 통증은 모르는 거라.


6부의 병은 통증이 심하니까 병났다 하면 알 수 있는데. 이러니 그저 아프거나 안 아프거나 평소에 죽염을 늘 먹어둬라, 그러면 건강장수는 되느니라. 그거야.


5장병이라는 건 아프다 하면 힘드니까, 내 일러주는 거 알아듣는 사람은 살고, 저 돈 벌라고 그런다, 장삿속이다 그러는 사람은 건 안 되고.


죽염 늘 먹어서 피가 맑아진 사람이 병난 건, 사는 수많아요. 마늘의 혈정수(血精水)를 이용하라 그건데. 마늘을 잘 구워서 죽염에 찍어 먹어라. 헛소리 같아도 전부 신의 세계라.


마늘에 삼정수(三精水) 있다는 거 말한 사람 없어. 혈정수∙육정수(肉精水)∙골정수(骨精水). 내가 어려서 지구에 와보니 사람의 세계가 아니라 짐승의 세계야. 난 인간을 인간으로 안 봐. 어려서, 의서란 전부 헛소리.


암은 신경이 전부 타서 살이 썩고, 그게 암인데. 미리 미리 죽염 먹어둬라 일러주면 안 들어. 저는 건강하데.


지금 화공약세계에서 암 없는 사람 있을까? 뱃속서 벌써 암이 조직돼 나오는데 저는 암이 없다고 해. 아는 사람 일러주는 건 전부 반대. 지구는 모두 정신병자 사는 데라.


그런 인간들이 다 죽게 돼서 내게 와. 건 기히 죽은 건데, 지옥 중생인데 내게 와 살려 달래. 이러니 기성세대는 어려운 문제야.


어린세대는 살아야 하니까 내가 이러는 거. 아버지가 암이다. 내게 오면 아버지는 죽어도 죽염은 알게 된다? 그럼 거 아버지 덕에, 죽어가는 아버지 덕에 어린 아들은 살게 되거든. 그래 내가 죽거나 말거나 화제를 일러주는데. 그러게 절로 되는 거야.


애기도 살 애기는 죽염 잘 먹어요. 어른도 그러고. 전쟁 속에 무서운 공해 오는데, 여게 당장 무서운 독을 쓰는 때가 오면 여간 사람 맥 못 추고 죽어버려요.


거게 살리는 법은 마늘하고 죽염 밖에 없어. 우리한테 그 시기가 오는데. 이 지구는 똥자루가 있는 곳이라. 저 죽을 줄 모르는 거이 인간 세상이라.


소금 속의 독극물 싹 치워버리면 소금 속에 있는 진짜 소금 되는데 그게 암약이야. 수정체(水晶體). 우리 나라 천일염 속엔 감로정(甘露精)까지 있다? 이런데. 걸 일러주면 돈 벌라고 저런다 의심을 해.


마늘도 구워서 독을 싹 치우고 먹어야 돼. 마늘의 매운 맛은 독이니까. 매운 맛이 있으면 공기 속의 독이 접해. 합류되니까. 그런데


불에다가 처리하면 독이 없어져. 마늘 속에 가스 기운 있으면 애한테 얼마나 해된다는 건, 아는 사람만 알아.


병원서 돈 한 푼, 그것 때문에 사람을 죽여. 수술비, 항암제 쓰고 돈 받으니까. 아는 건 그것 밖에 없으니까. 그런데 거게 가 서로 먼저 죽겠다고 빽을 써.


암이래도 결심하고 약을 먹고 마늘 죽염 부지런히 먹으면 살아. 마늘이 약이야. 내가 짓는 약에는 마늘이 2접 들어가지만 따로 마늘 · 죽염 부지런히 먹어야 돼.

신약본초 후편(神藥本草 後篇)  351